검색

현대홈쇼핑, ‘접착제 없는’ 배송 박스 도입한다

접착제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배송 박스 ‘핑거박스’ 선보여

- 작게+ 크게

서울아파트신문
기사입력 2020-02-10

현대홈쇼핑_핑거박스  © 서울아파트신문


현대홈쇼핑이 지난해 유통업계 최초로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배송 박스
(날개 박스)를 도입한 데 이어, 이번엔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는 100% 종이 소재의 배송 박스를 선보인다.

 

현대홈쇼핑은 접착제 사용 없이 조립형으로 밀봉이 가능한 친환경 배송 박스인 핑거박스를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라씨엔토’·‘고비등 현대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 배송에 우선 적용되며, 향후 적용 상품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하는 핑거박스(가로 38, 세로 33, 높이 9크기)’는 일체의 접착제 사용 없이 밀봉할 수 있는 100% 종이 소재의 박스로, 종이 접기 방식으로 간단하게 조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배송 상품을 박스 안에 넣은 뒤, 입구에 해당하는 면을 접어 넣으면 종이가 서로 맞물려 닫힌다. 상품을 꺼낼 때는 겉면에 표시된 절취선에 손가락을 집어 넣어 양쪽으로 잡아 당기면 배송 박스를 쉽게 뜯을 수 있다.

 

지난해 현대홈쇼핑이 도입한 날개박스가 제품 포장에 비닐 테이프 대신 친환경 소재 접착제를 사용했다면, ‘핑거박스는 아예 접착제 사용 없이 종이로만 포장할 수 있게 배송 박스를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회사 측은 기존 날개박스적용됐던 품목에 핑거박스로 모두 교체해 사용할 계획이다. 올해에만 50만개 상품 배송에 사용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핑거박스는 기존 일반 박스보다 제작 단가가 20% 가량 비싸지만,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도입을 결정했다“‘핑거박스사용을 확대하게 되면, 박스 겉면에 테이프를 붙일 필요가 없어져 비닐 사용량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은 또한, ‘핑거박스도입 외에, 식품·잡화 등 중량과 부피가 큰 상품 배송에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김건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서울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